묘한 기분

어제 저녁 퇴근하고 집에가보니 평소와 다르게 그녀(?)님께서 못보던 물건을 보여주는게 아닌가
'XX어린이집'이란 글이 새겨있는 노란색의 작은 가방

내가 볼땐 참 아직도 한~~~~~~~~~참 멀었고 한없이 작은 내 아이가
어린이집가서 당최 그나이에 뭘 배우고 뭘 한다는건지? 걱정이 너무 앞섰는데...
막상 첫 등교(?)를 잘 마치고 돌아와 저녁에 새근새근 자는 모습을 보고있으니 참 기분이 묘하다.

내 부모님도 내가 유치원에 처음갔을때도 이런 기분을 느끼고 걱정 많이하셨겠지

모쪼록 건강하고 현명하게 자라줬으면...

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


:: 메뉴보기 ::